컨텐츠 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퀙메뉴 바로가기
img
대학정보알림

교내소식

News in my school.
한동대 SW중심대학 창업팀, 창업 관련 지원 사업 잇따라 선정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0.05.21   |   조회: 180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 SW중심대학 창업팀은 올해 창업 관련 지원 사업에 잇따라 선정되었다.

 

한동대 ‘실버라이닝 스튜디오’ 팀(최하연, 박수민, 박예빈, 최세나)과 ‘Greedi’ 팀(문성영, 김소은, 유한영, 송주희, 정다현)은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의 ‘K-startup 2020 예비창업패키지’와 이번 달 과기부의 ‘2020년도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I-Corps)’에 모두 최종 선정됐다. 39세 이하 예비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예비창업패키지와 석·박사 구성원 포함 팀이 많이 신청하는 I-Corps에서 학부생으로만 구성된 팀이 최종 선정된 것은 눈에 띄는 성과다.

 

(사진1)조성배 교수와 사업 선정 팀

(사진1)조성배 교수와 사업 선정 팀

 

선정된 두 팀은 각각 ‘소플(Sople, 소리 플레이스) : 손쉽게 만들고 공유하는 사운드기반 가상현실 플랫폼 서비스’와 ‘코드한입(Code Hannip) : 카드코딩 기반 OCR 활용 코딩교육 솔루션’이라는 아이템으로 선정됐다. 지원 규모는 팀별 1억 원 내외며, 지원 혜택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 발굴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어 글로벌 시장 진입 등 앞으로의 발전도 기대된다.

 

지도 교수인 조성배 전산전자공학부 교수(한동대학교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창업지원실장)에 따르면 한동대는 현재 ▲Design Sprint Camp ▲창업 캡스톤 프로젝트 ▲Software Factory 창업 S-Lab ▲IT창업학회 벤처러스 ▲창업 자유학기 ▲창업경진대회 등을 통해 창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전 주기적 교육 및 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동대는 방학마다 구글 벤처스에서 고안된 디자인 스프린트를 기반으로 캠프를 개최한다. 학생들이 5일 만에 창업 아이템에 대한 구체적인 기획, 프로토타입 제작, 사용자 테스트까지 수행하게 함으로 짧은 시간 내 가능성 높은 아이템을 선별하고 본격적인 SW개발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캠프 이후에는 캡스톤 프로젝트, S-Lab, 학회 등을 통해 지속적인 지도가 이뤄지도록 돕는다. 조성배 교수가 진행하는 한동대 디자인 스프린트 캠프 프로그램은 국내 대학뿐 아니라 해외 대학에도 제공될 정도로 창업 교육의 좋은 대안으로 자리 잡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두 팀은 한동대 SW중심대학 창업 프로그램에 모두 참여하고, 창업경진대회에서 수상한 팀들이다. 선정된 두 팀은 “대학생에게 현실성 있는 창업 자본을 확보하기 위해 고민하다 창업경진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창업 준비에 나서게 됐으며, 창업 관련 공모전, 대회 및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는 교육과 지도로 이번과 같은 결과를 얻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한동대는 또 다른 창업팀인 ‘소프트웨어 팩토리’를 통해 이미 창업한 기업의 프로젝트 현장에 학생들이 직접 동참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팩토리는 얼마 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비접촉식 이동 경로 관리 시스템을 발 빠르게 개발해 대학에 실제 적용한 바 있다.

 

특히 최근에는 디자인 전공 학생을 포함해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창업 교육에 합류ㆍ협업하면서 학문 간 융합을 만들고, 학생들 간에 좋은 자극을 주고받으며 창의적이고 긍정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SW중심대학을 통해 창업 교육 체계를 재구축한 한동대가 계속해서 얼마만큼의 성과를 올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목록
print print
한동대학교
37554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558 한동대학교 Tel: 054-260-1111 Fax: 054-260-1149
copyright(c) Handong Global University. All rights resesrved